산나물장아찌를 담았습니다.

무수촌된장마을
2020-10-01
조회수 159

푸르름이 더해가는 5월

산과 들에는 자연 그대로의 소중함이 자라고 있습니다.

 

우리 영주를 병풍처럼 감싸고 있는 소백산 자락

청정지역에는 세상에 때가 묻어나지 않은 소중한 것들이 참으로 많이있습니다.

 

그 중에서도 소백산 산나물이 그것이 아닐까 합니다.

 

그래서 무수촌에서 이 소중한 산나물로 장아찌를 담아보았습니다.

취나물, 곰취, 오가피, 명이나물.....

 

쌉살한 맛이 입안가득 풍겨나올 듯 합니다.

0 0